1분기 가계자금, 주식·결제성예금에서 저축성예금으로 이동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5 09:29:51

연초 코스피가 회복 장세를 보이자 가계 자금이 주식시장에서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안정화 정책에 가계 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한 데다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한 영향으로 가계의 저축성예금 잔액은 커졌다.

15일 한국은행 자금순환 통계를 보면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의 증가액은 35조4천억원으로 작년 1분기 41조3천억원보다 줄었다.

자금순환표란 일정 기간에 발생한 자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기록한 것으로 금융시장의 '머니무브'를 볼 수 있는 통계다.

구체적으로 보면 가계가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3조1천억원 감소했다. 2018년 1분기에 4조2천억원이 순유입한 것과 비교하면 상반된 움직임이다.

지난해 약세를 보이던 주가가 연초 회복 장세에 들어가자 개인들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는 작년 연말께 2,000선을 하회했으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 완화 선호 기조를 내비친 영향에 2월 들어 2,200선을 회복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주식을 저가 매수한 개인들이 연초 코스피 회복 장세에 주식을 일부 처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대로 저축성예금 등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크게 불어났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작년 4분기보다 37조8천200억원 늘었다. 작년 한 해 동안 불어난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68조4천580억원)의 절반이 넘는 돈이 1분기에 들어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가계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한 데다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 변화에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반대로 결제성 예금 잔액은 2천770억원 줄었다. 정기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자 가계 자금이 수시입출식 예금에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수시입출식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하기 때문에 유동성이 높지만 금리는 낮다.

1분기 말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잔액은 3천815조6천580억원이었다.

가계의 주식자금은 빠져나갔지만, 주가는 오른 영향으로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잔액은 708조74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3조3천510억원 늘었다. 잔액 기준 통계에는 주식, 채권 등의 가격변동이 반영된다.

대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