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나흘 만에 하락…개인 매도에 2,080대 약세

By 이겨레 기자 2019.07.15 16:37:48

코스피가 15일 4거래일 만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18포인트(0.20%) 내린 2,082.48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3.27포인트(0.16%) 내린 2,083.39로 개장해 대체로 약세 흐름을 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49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139억원, 기관은 255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시장 흐름은 좋지 않지만 반도체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하락 폭은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32%), SK하이닉스(2.01%), SK텔레콤(0.19%), LG생활건강(0.48%) 등이 올랐다. 현대차(-1.08%), 셀트리온(-2.65%), 삼성바이오로직스(-1.66%)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0.48%), 은행(1.08%), 화학(0.25%), 통신(0.03%) 등이 강세를 보였고 의약품(-1.76%), 건설(-1.51%), 기계(-0.96%), 증권(-0.86%)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187개였고 내린 종목은 636개였다. 75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110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5천만주, 거래대금은 약 3조6천420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38포인트(0.94%) 내린 674.79로 마감했다. 지수는 1.19포인트(0.17%) 오른 682.36으로 개장했으나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199억원, 기관이 497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759억원을 순매수했다.

하 연구원은 "코스닥의 경우 바이오 기업의 임상 결과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다 보니 큰 폭으로 등락을 거듭하며 불안정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3.98%), 신라젠(-2.99%), 메디톡스(-3.35%), 셀트리온제약(-3.26%) 등이 내렸다. CJ ENM(0.45%), 스튜디오드래곤(2.18%), SK머티리얼즈(4.73%) 등은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6억9천900만주, 거래대금은 4조1천438억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0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30만6천여주, 거래대금은 15억5천만원가량이었다.

코스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