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기준금리 인하에 소폭 하락 마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8 16:13:50

원/달러 환율이 18일 소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2.5원 내린 1,178.8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전날보다 0.3원 내린 1,181.0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결정 직후 1,184.5원까지 가파르게 올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포인트(p) 내렸다.

그러나 당국의 개입으로 추정되는 물량에 곧바로 반락했고, 오후 12시 10분께 6.30원 하락한 1,175.0원으로 저점을 찍었다. 하루 변동 폭이 10원 가까이 벌어진 것이다.

다만 환율은 장 마감에 가까워지면서는 다소 하락 폭을 줄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금리 인하로 환율이 올랐다가 당국 개입으로 추정되는 물량 때문에 1,175.0원까지 빠졌다"며 "오후 들어서는 위안화 환율과 다소 연동됐고, 급격한 하락에 대한 반발 매수세 때문에 하락 폭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94.67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92.03원)보다 2.64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허재·김병현·조준호, '정글의 법칙 인 순다열도' 합류

SBS TV 예능 '정글의 법칙'이 스포츠 선수 출신 방송인들과 함께 인도네시아 순다...

이시영, 첫 체지방 9%대 진입…'근육형 날씬체형' 인증

배우 이시영이 운동으로 다져진 근육형 체형을 인증해 눈길을 모았다.

장희진, 날씨 좋은 날 골프와 함께..'행복한 일상'

배우 장희진이 골프를 즐기며 행복한 일상을 보낸 사진을 공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