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6월 생산자물가, 5개월 만에 하락...유가 급락 영향

유가 하락과 반도체 재고 증가 등으로 넉 달 만에 생산자 물가 지수가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49(2015년=100)로 한 달 전보다 0.3%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1% 올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올해 1월 전월 대비 0.1% 떨어진 후 2월부터 5월까지 4개월 연속 상승하다 지난달 반락했다. 국제유가 하락이 생산자물가를 내린 주요 배경으로 분석된다. 두바이유 가격은 6월 평균 배럴당 61.78달러로 한 달 전(69.38달러)보다 7.6달러 떨어졌다.

공산품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0.6% 내린 가운데 품목별로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6.5%, 화학제품이 0.4% 내렸다. 석탄 및 석유제품에 속하는 나프타는 14.1%, 휘발유 가격은 10.8% 떨어졌다.

생산자물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지난 5월 0.8% 오르는 등 잠시 반등했으나 6월 들어 0.4% 떨어졌다. 반도체 수요 부진에 따른 재고 증가 영향 등에 D램 생산자물가는 5.3% 내렸다.

농림수산품도 농산물 출하량이 늘어난 영향에 0.5% 내렸다. 감자 생산자물가가 47.5%, 수박이 17.1%, 참외가 18.8% 하락했다. 서비스 물가는 자동차 보험료율 등이 오른 영향으로 전월 수준과 같았다.

자동차보험 생산자물가가 1.5% 올랐지만 전세버스(-5.1%)와 이동통신서비스(-0.1%)는 내림세를 나타냈다.

생산자물가지수 포괄범위에 수입품을 포함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5%, 수출품을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7% 하락했다.

생산자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