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2분기 중소기업 수출 2%↓…수출비중·수출기업수는 증가

올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지만, 한국 전체 수출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수출 기업 수는 늘어났다. 중기부는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글로벌 제조업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와 함께 화장품, 합성수지 등 주력 품목의 부진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9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감소한 267억 달러(약 31조5천억 원)로 집계됐다.

2분기 수출 중소기업 수는 6만3천333개로, 전년 동기 대비 903개, 1.4% 늘어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소기업 수출 비중도 전년 동기 대비 1.2%포인트 증가한 19.2%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화권인 홍콩(-26.4%), 대만(-12.2%), 중국(-3.0%) 등에서 수출이 감소했고, 성장세를 보이던 인도(-4.6%)와 태국(-3.1%) 등도 부진했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기타기계류(15.0%), 반도체제조용장비(11.9%), 철강판(6.7%), 전자응용기기(8.5%), 플라스틱 제품(5.8%) 등 5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화장품(-14.2%), 합성수지(-11.0%), 계측제어분석기(-8.7%), 반도체(-8.1%), 자동차부품(-1.1%) 등 5개 품목은 감소했다.

중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