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앞세워 '기록적 분기실적’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9 14:27:27

마이크로소프트(MS)가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호조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MS는 18일(현지시간) 2019 회계연도 4분기(4월 1일∼6월 30일)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2% 증가한 337억2천만 달러(39조3천873억원)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49% 성장한 131억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비일반회계기준(Non-GAAP)에 따른 주당순이익(EPS)은 주당 1.37달러로 팩트셋이 집계한 예상치인 1.21달러를 웃돌았다.

MS의 선전 동력은 단연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이었다.

에이미 후드 MS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분기 클라우드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9% 성장해 110억 달러를 기록했다"며 "이는 MS의 역대 최고 분기 실적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특히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MS의 '애저'(Azure)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4% 성장했다.

클라우드 서비스 외에도 MS가 2016년 사들인 사업용 사회관계망서비스 링크트인 매출도 전년동기대비 25% 성장했다.

한편 MS의 게이밍 서비스와 X박스 소프트웨어·서비스 부문 매출은 각각 10%와 3% 감소했다.

MS는 이날 2019 회계연도 전체 실적도 공개했다. MS의 2019 회계연도 매출은 14% 증가한 1천258억 달러(147조6천892억원)였으며 영업이익은 23% 증가한 430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회계기준(GAAP)에 따른 순이익은 392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37% 증가했다. GAAP에 따른 주당순이익은 5.06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38% 성장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MS에 기록적인 회계연도"라며 "우리가 모든 산업의 선두 기업들과 깊은 협력관계를 맺은 결과"라고 평가했다.

마이크로소프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