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상한제 시행 앞두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By 음영태 기자 2019.07.19 15:40:39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폭이 지난주의 절반 이하로 둔화했다. 1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1% 올랐다. 이는 지난주(0.30%)에 비해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민간택지 아파트에 대해 분양가 상한제가 도입되면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에 가장 큰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최근 재건축 단지의 일부 호가가 내려가고 매수세도 위축되는 분위기다.

이 회사 조사 기준으로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81㎡는 지난주 대비 1천만원 하락해 19억5천만∼19억8천만원 선이다.

이에 비해 일반아파트값은 상승폭이 다소 커졌다.

지난주 서울 일반아파트값은 0.06% 상승했는데 금주는 0.09%로 확대됐다. 송파구 잠실동 트리지움과 리센츠,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1천만∼5천만원가량 상승했고 강남구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은 1천만∼2천500만원 뛴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상한제가 시행되면 공급이 줄어 일반 아파트의 희소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0.09% 올라 지난주(0.10%)보다 상승폭이 약간 줄었다. 구별로 송파(0.49%)·노원(0.13%)·강남(0.07%)·영등포(0.07%)·성북(0.05%)·성동구(0.05%) 등의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아파트값은 보합을 기록했다.

아파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