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74원대로 하락 마감...美금리인하 기대감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9 16:06:36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4.3원 내린 1,174.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4.8원 내린 1,174.0원에 거래를 시작해 1,170∼1,174원대를 오갔다.

전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떨어졌던 원/달러 환율은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이달 말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기대를 반영해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부정적인 경제 환경에 직면했을 때는 빠른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발언으로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더욱 높아진 상황이다.

오전 중에는 수출업체의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과 롱스톱(달러화 매수 포지션 청산) 물량이 나오며 한때 1,170.3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후 수입업체의 결제(달러화 매수) 물량이 나오면서 낙폭을 줄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움직임에 대해 "금리 인하를 강하게 시사한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의 발언으로 글로벌 달러화 가치가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며 "어제 당국의 개입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에 대한 경계감 등도 깔려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91.09원이다. 전일 같은 시각 기준가(1,094.67원)보다 3.58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