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 2분기 인도서 샤오미 2%p차 추격…1위 탈환 예상

By 음영태 기자 2019.07.26 10:25:09

삼성전자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 샤오미를 턱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하반기에 샤오미에 빼앗긴 1위를 탈환하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는 1천20만대를 출하해 28.7%로 출하량 기준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그에 약간 못 미치는 940만대를 출하해 26.3%로 2위였다. 2017년 4분기 샤오미에 1위를 뺏긴 이후 7분기째 2위다.

하지만 작년 2분기 샤오미 28.8%, 삼성전자 23.2%로 점유율 차가 5%포인트, 올해 1분기 각 30.1%, 22.7%로 7%포인트 넘게 났던 것에 비하면 두 업체 간 점유율 차가 2%포인트가량으로 줄어들었다.

SA는 "작년 삼성전자가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 '인도 퍼스트' 전략을 펼치면서 인도에서 점유율이 회복되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올해 하반기에는 인도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올해 중저가 라인업을 갤럭시A, 갤럭시M으로 재편하면서 갤럭시M10, M20, M30을 인도에서 가장 먼저 발표했다. 특히 '밀레니얼'을 공략한 갤럭시M 시리즈는 온라인 채널 전용으로 판매하면서 그동안 샤오미보다 약점으로 꼽혔던 온라인 판매가 대폭 강화됐다.

갤럭시A 시리즈, 갤럭시M 시리즈에도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트리플 카메라 등 최신 혁신 기능을 채용했다.

샤오미와 삼성전자를 이어서는 비보(11.0%), 오포(8.1%), 리얼미(7.9%) 등 중국업체가 3∼5위를 차지했다.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3천560만대로 3% 증가했다.

삼성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