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롯데·신라 등 일요일 투숙률 10~25%↑...전용 패키지 출시

By 윤근일 기자 2019.07.30 10:35:50



주52시간제가 정착하고, 대체 휴무와 연차 활용이 활성화하면서 호텔 투숙 패턴도 바뀌고 있다. 호텔들도 일요일 숙박 고객들을 위한 패키지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30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일요일에 체크인해 월요일에 체크아웃하는 주말 고객 수가 최근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롯데호텔서울은 올해 상반기 일요일 객실 점유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상승했다. 2분기도 전년 동기 대비 25% 높아졌다. 서울신라호텔도 올해 들어 이달까지 일요일 객실 점유율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상승했다고 밝혔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이번 달 일요일 투숙·예약률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이는 평일 평균 증가율보다 2배가량 높은 수치다.

지난해 7월 개관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 레지던스도 올해 2분기 일요일 숙박률이 1분기 대비 15% 증가했다고 전했다.

호텔업계 관계자들은 주52시간제에 따라 대체 휴무와 연차 사용이 자유로워지면서 고객들이 붐비는 금요일 밤과 토요일보다는 상대적으로 한가한 일요일에 호텔을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롯데호텔서울은 일요일에 체크인하는 고객들을 위해 '잇,플레이,러브'(Eat, Play, Love) 패키지를 내놨다. 이 패키지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객실 숙박권과 조식권은 물론 롯데백화점 문화센터 '오픈 클래스' 수강권과 N서울타워 전망대 입장권, 오후 2시 레이트 체크아웃 혜택 등이 제공된다.

특히 오픈 클래스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정보경 엣더키친 셰프와 함께 하는 '이탈리안 푸드 만들기' 등을 즐길 수 있다

아울러 롯데호텔서울 1층 뷔페 레스토랑 '라세느'는 매주 일요일 저녁 2부 이용객에게 15%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해피 선데이 디너'도 선보였다.

호텔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