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아파트값은 5주 연속 상승...분양가 상한제 시행 초읽기

By 음영태 기자 2019.08.01 15:06:19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이 5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도 아파트값도 8개월간 이어온 하락세를 멈췄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조사 기준 주간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2% 올라 5주 연속 상승했다.

정부가 이르면 다음주 분양가 상한제 시행 기준을 손질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할 계획인 가운데 재건축 이외의신축 및 일반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다.

강남 3구의 아파트값은 분양가 상한제의 직접 영향권인 재건축 단지들이 약보합세로 돌아서면서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강남구는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4%로, 서초구는 0.6%에서 0.04%로, 송파구는 0.04%에서 0.03%로 오름폭이 각각 줄었다. 그러나 일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여 서울 다른 구에 비해 상승폭은 여전히 높다.

강남구 대치 은마,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 등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들은 현재 3천만∼1억원가량 내린 급매물도 등장했으나 거래가 잘 안 된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의 전언이다.

반면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등 신축 아파트와 교통요지에 있는 일반 아파트들은 호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강동구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같은 수준(0.01%)을 유지했고 비강남권에서는 마포구(0.04%), 성동구(0.04%), 광진구(0.03%), 서대문구(0.03%) 등지가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성동구 옥수동 e편한세상옥수파크힐스,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래미안명일역솔베뉴 등 신축 아파트들이 강세다.

아파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