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골드만삭스, 연준 금리인하 사이클 '연내 한차례 후 종료' 전망

By 장선희 기자 2019.08.02 13:44:48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가운데 이후 연준이 연내 한 차례 더 금리를 내린 뒤 '금리 인하 사이클'을 종료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얀 하치우스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노트에서 연준이 올해 한 차례 더 금리를 인하한 뒤 금리 인하를 중단할 가능성을 80%로 평가했다.

하치우스는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은 0.25%포인트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 후 통화 완화를 종료할 것이라는 우리의 예상과 일관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치우스는 연준이 오는 9월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확률을 55%로, 0.5%포인트 내릴 가능성을 5%로, 동결할 가능성을 40%로 각각 전망했다.

하치우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전날 발언은 시장이 그동안 더 많은 금리 인하 사이클을 반영했다는 점에서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인식됐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전날 종료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명확히(definitely) 보험적 측면"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장기적인 연쇄 금리 인하의 시작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그것(금리인하)을 기본적으로 정책에 대한 '중간-사이클'(mid-cycle) 조정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그것(금리인상)이 단지 한 번이라고도 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파월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