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뉴욕증시, 美 금리·위안 환율 따라 출렁…다우, 0.09% 하락 마감

By 이겨레 기자 2019.08.08 09:57:46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 금리와 중국 위안화 환율 움직임에 연동돼 큰 변동성을 보인 끝에 혼조로 마감했다.

7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45포인트(0.09%) 하락한 26,007.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1포인트(0.08%) 상승한 2,883.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56포인트(0.38%) 오른 7,862.8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 대한 공포가 한 층 커진 가운데, 미 국채 금리와중국 위안화 환율 동향을 특히 주시했다.

장 초반에는 미 국채를 비롯한 주요국 금리가 일제히 급락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우려가 시장을 짓눌렀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2016년 이후 처음으로 1.6%를 하회했고, 30년물 국채금리도 사상 최저치에 근접했다. 독일 10년물 국채금리는 마이너스(-) 0.6% 이하로내려가기도 했다.

무역전쟁이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뉴질랜드와 인도, 태국 등아시아 중앙은행들이 예상보다 적극적인 금리 인하를 단행한 점이 국채금리 급락을 촉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질랜드는 금리를 50베이시스포인트(bp) 깜짝 인하했고 인도는 통상적인 수준보다큰 35bp 인하를 단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들 세 나라의 금리 인하를 언급하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반드시 금리를 더 많이, 더 빨리 내려야 한다"고 압박한 점도 금리 급락을 자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보다 연준이 더 문제라는 격한 표현도 동원하며 연준을 거듭 공격했다.

금리 급락은 경제 둔화 우려로 이어지는 만큼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하며 다우지수는 장 초반에 600포인트 가까이 추락했다.

금값이 약 6년 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1,500달러 선을 넘어서는 등 안전자산으로의 피신 분위기도 뚜렷했다.

다우지수는 하지만 이후 차츰 낙폭을 줄이다가 장 후반 일시적으로 상승 반전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였다. S&P와 나스닥도 급반등했다.

미 국채금리가 반등한 점이 안도감을 제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국채 10년물은 장 초반 이후 차츰 반등해 증시 마감 무렵에는 1.7% 부근까지 올랐다.

역외시장에서 거래되는 달러-위안(CNH) 환율도 이날 미국 장 초반 7.0971위안까지 올랐던 데서 7.0824위안 부근으로 반락하며 시장 불안을 누그러뜨렸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및 환율 전쟁 불안은 여전하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위안 고시환율을 6.9996위안으로 올렸다.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것은 물론 심리적으로 중요한 7위안에 더 바짝 다가섰다. 이는 전일 고시환율을 시장 예상보다 낮게 제시했던 것과는 다른 움직임으로, 위안환율이 무역전쟁 무기로 사용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다시 키웠다.

또 미국은 정부 기관이 화웨이 등 중국 주요 기술기업의 통신 장비 등을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을 내놓으면서 다음 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반면 다소 긍정적인 소식도 있었다.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웨이젠궈 전 중국 상무 부부장이 최근 양국 갈등에도 오는 9월 협상은 계획했던 대로 진행될 수 있다면서 "몇몇 분야에서 긴장이 완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재료분야가 1.32% 오르며 선전했다. 반면 금융주는 1.21% 하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71.9%,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은 28.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7% 하락한 19.49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