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유럽증시, 中 경제지표 개선에 일제히 상승

By 이겨레 기자 2019.08.09 09:55:24

유럽 증시는 8일(현지시간) 중국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21% 오른 7,285.90으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68% 오른 11,845.41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2.31% 오른 5,387.96으로 장을 끝냈고,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1.98% 오른 3,375.38로 마감했다.

유럽 증시의 강세장은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도 세계 최대시장인 중국의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좋게 나온 것에 크게 힘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의 세관인 해관총서는 지난달 중국의 수출이 3.3% 늘었으며 수입은 5.6% 줄었다고 8일 발표했다. 수출 증가율은 지난 3월 이후 최고였다.

또한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전망 악화로 주춤했던 투자자들이 일제히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 나선 것도 증시를 견인했다.

CMC마켓츠의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매든은 AFP 통신에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갈등이 끝나려면 멀었지만, 발언이나 행동의 수위가 조금씩 낮아졌다. 트레이더들이 상대적으로 값이 내려간 품목들을 낚아채려고 움직였다"고 밝혔다.

유럽증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