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제조업공급 0.8% 감소…생산·투자 부진 지속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09 13:39:17

생산과 투자가 여전히 부진한 가운데 올해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이 전년 동기 대비로 감소하며 두 분기째 마이너스를 보였다. 다만 감소 폭은 1분기보다 축소됐고, 5세대 이동통신(5G) 투자 등이 확대되며 전자제품 공급 증가 폭은 8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제조업 국내공급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8% 줄어들었다. 제조업 국내공급은 작년 4분기 2.9% 증가했다가 올해 1분기 3.9% 줄었고 2분기에는 감소 폭이 줄었다.

1분기 전년 동기 대비로 감소했던 수입이 2분기에 전자제품, 1차금속 중심으로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제조업 국내공급 감소폭이 축소했다.

2분기 국산은 기계장비, 1차금속 등이 줄어 1년 전보다 2.3% 감소했다. 1분기(-3.9%)보다는 감소 폭이 줄었다.

재별로 보면 최종재는 3.5% 감소한 반면 중간재 공급은 1.0% 증가했다.

최종재 가운데 소비재는 건강보조식품·에어컨 등이 늘어 1.6% 증가했고, 자본재는 특수선박(비상업용)·웨이퍼 가공 장비 등이 줄어 10.6% 감소했다.

중간재 국내공급은 D램, 경유 등이 늘었다.

2분기 업종별 국내공급을 보면 전자제품(13.1%)은 증가했으나, 기계장비(-10.1%), 의료정밀광학(-9.2%) 등은 감소했다.

특히 전자제품은 2011년 2분기(13.3%) 이후 8년 만에 최대 증가율을 보였다. 모바일용 반도체 수요 증가와 5G 기간망 투자의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전년 동기비를 보면 1분기에 비해 다소 나아지긴 했는데, 높은 수준이었던 작년 2분기 기저효과와 올해 2분기 조업일수 증가 영향이 혼재됐다"며 "전반적으로는 아직 생산·투자가 살아나지 않은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수입점유비는 26.5%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재별 수입점유비를 보면 최종재는 28.3%로 1.5%포인트 상승했고, 중간재는 25.3%로 1.2%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 수입점유비를 보면 전자제품은 56.5%로 4.3%포인트 상승했다. 1차금속은 27.0%로 2.1%포인트, 전기장비도 26.8%로 3.0%포인트 각각 올랐다. 기계장비는 30.0%로 1.2%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