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부영그룹 장남에 부과된 부당 무신고가산세 110억 취소 판결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12 13:28:04

대법원이 부영그룹 장남에 부과된 부당 무신고가산세 110억원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세무당국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장남 이성훈 부영주택 부사장에 대해 증여세 누진세율을 피하려고 허위로 증여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이유로 110억원을 부과했었다.

12일,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 부사장 등 부영그룹 일가 11명이 강남·용산세무서 등을 상대로 낸 증여세 가산세 부과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이 부사장은 지난 2007년, 이 회장이 매제에게 명의신탁한 부영 주식 75만여 주를 증여받은 뒤 이듬해 264억원을 증여세 과세표준으로 신고해 주식 45만여주를 물납했다.

이후, 이 회장의 주식 명의신탁 사실이 드러나게 됐고 강남세무서는 지난 2013년 11월, 이 부사장이 증여자를 이 회장이 아니라 이 회장의 매제 이름으로 신고했고 증여세 신고 법정기한도 넘었다며 증여세 549억3981만원과 일반무신고 가산세 109억8796만원을 부과했다.

지난 2014년 6월에는 이 부사장이 부당한 방법으로 증여세를 허위 신고했다며 국세기본법에 따라 부당무신고 가산세 109억8796만원을 추가로 부과했다.

이에 이 부사장은 "주식의 명의수탁자가 수증자에게 주식을 양도한 것처럼 계약서를 작성한 사실만 가지고는 사기나 부정한 행위로 조세를 포탈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부당무신고 가산세를 취소해달라는 등의 소송을 냈다.

1·2심에서는 가산세 부과를 취소하라는 판단이 나왔다.

"이 부사장이 증여자가 허위로 기재된 증여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사정만으로는 사기 기타 부정한 행위 등 부당한 방법으로 증여세 과세가액 및 과세표준을 신고하지 않았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다만, "일반무신고 가산세도 취소해달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이 회장의 매제를 증여자로 해서 부영 주식에 대한 증여세를 법정기한 후 신고한 것은 무신고이므로 일반무신고가산세를 부과해야 한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법원도 "부당무신고 가산세에 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하급심 판결이 옳다고 결론 냈다.


​
<사진=박성민 기자>
​ <사진=박성민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허재·김병현·조준호, '정글의 법칙 인 순다열도' 합류

SBS TV 예능 '정글의 법칙'이 스포츠 선수 출신 방송인들과 함께 인도네시아 순다...

이시영, 첫 체지방 9%대 진입…'근육형 날씬체형' 인증

배우 이시영이 운동으로 다져진 근육형 체형을 인증해 눈길을 모았다.

장희진, 날씨 좋은 날 골프와 함께..'행복한 일상'

배우 장희진이 골프를 즐기며 행복한 일상을 보낸 사진을 공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