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작년 1분기부터 수출 둔화 기조로 들어선 듯“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12 14:53:07

지난해 1분기부터 상품 수출이 둔화 추세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이동원 차장과 임성운 조사역은 12일 조사통계월보 7월호에 실린 '수출의 기조적 흐름 판단을 위한 수출상황지수 개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관세청 통관수출 지표, 한은 국내총생산(GDP) 중 상품 수출 지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수출상황 지수(ET-COIN)를 개발했다. 관세청 자료는 명절·공휴일 등 영업일 수 영향을 크게 받고, 한은 지표는 속보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수출의 기조적인 흐름을 보기 위해 수출상황지수에는 단기·특이 요인은 빠졌고 세계 경제, 수출입 가격, 국내 산업활동 등은 포함됐다.

분석 결과 지난해 1분기부터 수출이 확대 기조에서 둔화 기조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수출여건 변화가 빈번해진 만큼 교역여건, 지정학적 리스크 등 수출 관련 정보변수를 확충하겠다"며 "글로벌 생산 관계, 주요국 경제구조 등 구조적 변화를 잘 반영할 수 있게 관련 분석 방법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