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중소기업 52% "백색국가 배제에 대비 안돼“

By 이겨레 기자 2019.08.13 16:55:47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3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색국가 배제 발효 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67.3%였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를 차지했고 이어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다.

백색국가 배제에 대응해 별도의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52.0%에 달했다.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기업들도 소극적 대응 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많았다. '일본과의 거래축소나 대체 시장 발굴'(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6.9%)가 뒤를 이었다.

중기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