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KB증권, 달러 스와프거래 서비스 출시.."환율 변동 투자 위험 없애"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8.13 18:08:03

KB증권은 지난 8일, 외국환 스와프 서비스 'USD 셀 앤 바이'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보유한 달러를 원화로 환전해서 단기 채무증권에 투자한 뒤, 원리금을 다시 달러로 환전하는 구조이며 최저 가입액은 법인 50만달러, 개인 30만달러다.

특히, 처음 달러를 원화로 환전할 때 원화를 다시 달러로 환전할 환율까지 미리 결정함으로 환율변동에 따른 투자 위험을 없앴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자금을 1개월 동안 운용할 경우 원·달러 선물환 1개월물 가격을 기준으로 향후 원화를 달러로 재환전할 환율을 미리 결정하는 방식이다.

KB증권은 이 같은 장점으로 출시 첫날 이 서비스에 1300만달러가 예치됐다고 밝혔다.

이병희 KB증권 채권상품부 이사는 "저금리와 달러화 강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기존 달러화 보유 고객뿐 아니라 달러 자산을 고려하는 투자자에게 이번 서비스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