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日규제로 소재부품 조달 어려워…정부 예산·대책에 '속도전'

By 윤근일 기자 2019.08.14 13:37:52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일부 업종은 생산 차질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예산을 속도감 있게 집행함으로써 국내 기업이 받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중장기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가겠다는 입장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포괄허가가 개별허가로 변경됨에 따라 기업별로 시간과 비용 부담이 늘고 공급망 안정성이 저해되는 등 불확실성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산업별로는 대부분 업종은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보관이 어렵고 연속공정에 필수적인 소재·부품은 제때 조달하지 못할 경우 생산에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대일의존도가 낮고 대체 공급처 확보가 가능한 품목은 수입국 다변화, 보관이 쉽거나 내구성이 강한 품목은 적기 수입허가, 재고 확보, 교체 시기 조정 등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봤다.

산업부는 28일부터 일본의 백색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됨에 따라 정부의 기업 지원도 본격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범부처는 국내 개발 소재부품 신뢰성 평가 지원, 기술개발 지원 등을 위해 추경 예산 2천732억원을 풀 예정이다.

한ㅇ리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