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영업 환경 악화로 부진한 실적 이어갈 가능성 커"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16 10:24:12

한국투자증권은 16일, 대한항공이 영업 환경 악화로 부진한 실적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며 목표주가를 3만9000원에서 3만3000원으로 내렸다.

최고운·이정은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2분기 실적은 기대치를 크게 하회했다"며 "특히, 화물 물동량이 12%나 줄어 2016년 1분기 이후 가장 안 좋았다"고 했다.

이들은 "조종사 임금인상 소급 적용분 등 일회성 인건비가 있었음을 고려해도 향후 수익성에 대해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라며 "유가 이외의 영업 환경이 나빠지고 있어 하반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3분기는 여객 시장 성수기이지만 일본 여행 보이콧과 경기둔화 영향으로 수요 전망이 밝지 않다"며 "화물 부문도 현재로서는 뚜렷한 반등 모멘텀이 보이지 않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단위 인건비와 조업비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또, "여기에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로 상승하면서 해외여행 수요 둔화와 비용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2분기 말 부채비율은 800%를 넘어섰고 하반기 원화 약세에 따라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재무 부담 역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 해와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각각 30%, 9% 하향 조정하고 부채비율 우려가 더해진 점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내린다"고 했다.

다만, "실적 부진이 유휴 자산 매각 등 주주친화적 개편을 앞당길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허재·김병현·조준호, '정글의 법칙 인 순다열도' 합류

SBS TV 예능 '정글의 법칙'이 스포츠 선수 출신 방송인들과 함께 인도네시아 순다...

이시영, 첫 체지방 9%대 진입…'근육형 날씬체형' 인증

배우 이시영이 운동으로 다져진 근육형 체형을 인증해 눈길을 모았다.

장희진, 날씨 좋은 날 골프와 함께..'행복한 일상'

배우 장희진이 골프를 즐기며 행복한 일상을 보낸 사진을 공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