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날씨] 간밤엔 선선했지만 다시 무더위…서울 31도·대구 34도

By 윤근일 기자 2019.08.16 10:32:35



여름 피서

금요일인 16일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력에서 차차 벗어나면서 전국이 흐리고 덥겠다.

간밤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중부지방 곳곳이 비교적 선선했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강릉 22도 등이다. 다만 전주 25도, 광주 26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등으로 남부지방은 열대야 현상이 계속된 곳이 많았다.

이날 낮 기온은 30∼34도 분포로 전국이 30도가 넘겠다.

서울 31도, 인천 30도, 강릉 33도, 대전 31도, 광주 32도, 대구 34도, 부산 30도 등이다.

중부 지방과 전라도, 경북 내륙에는 오후 6시까지 가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그친 뒤에는 기온이 오르면서 동해안과 일부 남부 내륙에 폭염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

태풍 크로사는 독도 북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5㎞ 속도로 우리나라에서 멀어지고있다.

이 영향으로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밖에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가 0.5∼1.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4.0m로 예상된다. 먼바다는 서해 0.5∼2.0m, 남해 1.0∼3.0m로 예보됐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