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기부, 중장년 창업·기술 국산화 지원에 추경 722억원 투입

By 윤근일 기자 2019.08.16 10:57:18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중장년 창업 확대와 4차산업 및 소재·부품·장비 기술창업 지원 등에 올해 확보한 추가경정예산 722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먼저 고용창출 성과가 높은 40세 이상 중장년의 기술창업을 돕기 위해 총 318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분야는 창업아이템 개발과 지적재산권 출원·등록, 마케팅 등이다.

또,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의 기술 창업과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한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154억원을 쓴다.

아울러 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의 기업들의 성장촉진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에 120억원을 투입한다.

'제2벤처 붐 대책' 후속조치로 '프리팁스'(Pre-Tips) 사업도 신설해 30억원을 지원한다. 프리팁스란 창업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우수 팀을 발굴·지원하는 지방 창업 활성화 프로젝트를 말한다.

민간투자 10억~100억원을 유치한 7년 이내 창업기업의 유니콘 성장을 도모하는 '포스트 팁스'(Post-Tips) 사업에도 100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