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21 09:50:46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메모리 업체' 모두 30% 이상의 매출 감소세를 보였다.

2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상반기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의 매출액 합계는 총 1천487억1천800만달러(179조8천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809억6천100만달러)보다 18%나 줄어들었다.

특히 '메모리 빅3'의 성적 하락이 두드러졌다. 삼성전자(2위)의 반도체 매출이 33%나 줄어들었고, SK하이닉스(4위)와 미국 마이크론(5위)도 각각 35%와 34%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인텔은 감소폭이 2%에 그치면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도 9% 줄었으나 SK하이닉스를 추월해 3위에 랭크됐다.

15개 반도체 기업 가운데 상반기에 매출 증가를 기록한 업체는 새로 순위권에 진입한 일본 소니(13%)가 유일했다.

다만 올해 2분기에는 이들 15개 기업의 매출액 합계가 750억2천700만달러로, 전분기(736억9천100만달러)보다 소폭 증가하면서 하반기에 본격적인 회복세로 접어들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왔다.

보고서는 "삼성이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1위 기업의 자리에 올랐으나 올해는 인텔이 쉽게 '권좌'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메모리 반도체인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의 붕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1년 전에 비해 14% 줄어든 데 비해 상위 15개 기업의 감소폭은 18%에 달했다"면서 이 또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메모리 빅3'의 부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요 반도체 업체들은 올 3분기 매출 전망치를 내놓고 있는데, 전분기 대비 21% 증가에서 2% 감소까지 범위가 넓다"고 덧붙였다.

반도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구혜선과 파경 위기' 안재현, tvN '신서유기7' 하차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를 맞은 안재현(32)이 결국 출연 예정이던 tvN 예능...

같이의 가치를 아는 중소기업…'사장님이 미쳤어요'

KBS 1TV는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사장님이 미(美)쳤어요'를...

아이콘 김진환 팬클럽, '사랑의 연탄·라면' 1천4개 기부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멤버 김진환의 팬클럽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