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U+프로야구' 8K 화질로 본다.."화면 확대해 선수 등번호 까지"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8.22 11:23:45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로 8K 화질의 야구 생중계를 시작했다. 화면을 확대해 선수 등번호까지 선명하게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소재 광화문 S타워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U+프로야구' 전면 개편에 대해 전했다.

이날 신규 기능과 향후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화질·콘텐츠·접근성을 개편했으며 스포츠 콘텐츠 영역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새로워진 U+프로야구의 골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8K로 생중계 ▲KBO를 넘어 해외 프로야구 리그로 콘텐츠 확장 ▲U+모바일tv 연계 및 빠른 생중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접근성 강화다.

화질 고도화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8K(7680x4320) 초고해상도를 야구 경기 생중계에 접목했다. 8K는 4K(UHD, 3840x2160) 보다 4배, 일반 방송에서 쓰이는 2K(Full HD, 1920x1080)보다 16배 더 선명하다. 8K 화질로 제공되는 경기장 줌인 서비스는 이용자들이 보고 싶은 부분을 확대할 때 더욱 활용도가 높다고 전했다.

올 하반기에 해외 경기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다고 했다. 특히, 시청 수요가 높은 주요 해외 경기까지 U+프로야구에 모아 야구 스포츠 플랫폼으로써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킨다는 계획이다.

MLB관을 새롭게 배치했다. 올 하반기 호주 프로야구리그 ABL 경기 생중계도 시작한다.

콘텐츠 접근성을 확대했다. 가장 큰 특징은 U+모바일tv에 야구 입점관을 마련한 것이다. U+모바일tv 고객은 별도로 U+프로야구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연시간을 현재보다 70% 감소시켜 리얼타임에 가까운 중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을 통해 다양한 야구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스포츠 서비스 플랫폼이다. 지난 6월 누적 이용자 수 1000만명을 넘었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를 통해 올 KBO 시즌에 5G 특화 기능을 기반으로 매월 10% 이상 신규 이용자를 늘려왔다.


​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