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혁신 기술 활용 못하면 SK 미래 담보 못해"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23 10:10:29

SK는 이천포럼을 지난 19일부터 나흘간 진행했다. 지난 22일 막을 내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AI(인공지능)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고 했다. SK는 이들 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그룹의 역량을 결집시키기로 했다.

SK는 이번 포럼에서 빅 트렌드 기술의 전략적 중요성을 확인하고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최 회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이번 포럼의 주요 의제로 다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표 기술들이 고객 가치 창출로 연결돼야 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거래 비용을 최소화하고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하는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며 "디지털 기술 역량 강화는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를 통해 우리의 고객이 누군지 재정의하고 각 고객에게 맞춤형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며 "신뢰를 기반으로 고객과 1대1 관계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내년 1월 출범을 목표로 한 그룹 차원의 교육 인프라 SK 유니버시티 설립을 제안한 것도 이 같은 혁신 기술 역량을 내재화하고 우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함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에너지화학과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한 에너지 솔루션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앞으로 에너지 공급자 시각만으로는 에너지 산업 변화의 물결에서 생존할 수 없다"며 "환경문제를 해결하면서 고객 가치를 높이는 에너지 솔루션형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이번 포럼에는 경영진과 임원 등 연인원 800여명이 참석해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들의 강연을 듣고 토론을 벌였다. 또, 구성원들은 전용 모바일 앱 등을 통해 포럼 내용을 실시간 시청을 하면서 강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 받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구혜선과 파경 위기' 안재현, tvN '신서유기7' 하차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를 맞은 안재현(32)이 결국 출연 예정이던 tvN 예능...

같이의 가치를 아는 중소기업…'사장님이 미쳤어요'

KBS 1TV는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사장님이 미(美)쳤어요'를...

아이콘 김진환 팬클럽, '사랑의 연탄·라면' 1천4개 기부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멤버 김진환의 팬클럽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