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디즈니+, 美서 월 6.99달러에 고화질 서비스…넷플릭스보다 저렴

By 장선희 기자 2019.08.27 09:47:44

11월부터 미국 등에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개시할 디즈니가 고화질(HD) 서비스를 월 6.99달러(약 8천490원)의 기본 상품으로 제공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이는 넷플릭스를 포함해 늘어나고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에 압박을 가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는 기본 상품에서 HD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반면 디즈니는 방대한 영화와 TV 쇼를 4K(HD보다 화소 수가 4배 많은 초고화질)에 명암 대비를 높여 화면에 생동감을 더하는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입체 음향을 구현하는 돌비 애트모스 등과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넷플릭스의 기본 상품 가격은 월 8.99달러로 디즈니+가 예고한 기본 상품보다 비싸다. 후발주자인 디즈니로서는 가격 경쟁력을 무기 삼아 시청자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디즈니+의 기본 상품은 주로 어린이와 가족 시청자를 겨냥할 예정이지만 넷플릭스는 이보다 좀 더 폭넓은 콘텐츠를 갖고 시청자 일반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 또 스포츠 채널 'ESPN+'와 광고가 나오는 '훌루'를 포함한 디즈니+ 구독료는 넷플릭스의 HD 요금제와 똑같은 월 12.99달러가 될 예정이다.

디즈니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