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전국 공동주택 분양 9.5% 증가…서울 43.6%↑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8.29 13:51:08

지난달 전국 공동주택(아파트·연립 등) 분양 물량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늘었지만, 건축 인허가·착공·준공은 모두 위축됐다.

29일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7월 전국에서 분양된 공동주택은 모두 2만2천810가구로 2018년 7월(2만825가구)보다 9.5% 증가했다. 다만 5년 평균(2만6천555가구)과 비교해서는 14.1% 모자랐다.

서울은 1년 새 1천811가구에서 2천601가구로 43.6% 불었고, 지방(1만3천353가구)도 19.5% 증가했다. 반면 수도권(9천457가구)은 2% 줄었다. 7월 인허가된 주택은 2만7천574가구로 작년 같은 달보다 52.7% 적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1만1천940가구)에서 45.4%, 지방(1만5천634가구)에서 57.1% 각각 감소했다. 서울의 경우도 6천305가구에서 3천764가구로 인허가 주택 수가 1년 새 40.3% 줄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같은 기간 아파트(1만9천227가구)가 54.3%, 아파트 외 주택(8천347가구)이 48.6% 감소했다.

7월 전국에서 착공된 주택 수는 작년 7월보다 8.7% 적은 3만2천711가구로 집계됐다. 서울, 수도권, 지방의 감소율은 각 22.0%, 0.9%, 16.0%였다.

아울러 지난달 전국에서는 작년 동월대비 17.6% 적은 4만446가구 주택이 준공됐다. 1년 새 서울, 수도권, 지방에서 각 13.8%, 18.0%, 17.3%씩 감소했다.

분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구혜선과 파경 위기' 안재현, tvN '신서유기7' 하차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를 맞은 안재현(32)이 결국 출연 예정이던 tvN 예능...

같이의 가치를 아는 중소기업…'사장님이 미쳤어요'

KBS 1TV는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사장님이 미(美)쳤어요'를...

아이콘 김진환 팬클럽, '사랑의 연탄·라면' 1천4개 기부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멤버 김진환의 팬클럽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