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버스 비즈니스 페어'서 준대형 트럭 '파비스' 첫 공개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8.29 22:56:30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박람회인 '현대 트럭&버스 비즈니스 페어'를 29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했다.

박람회에서는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 신차 발표가 있었다. 이날 열린 박람회에서 첫 공개됐다.

파비스는 중형 트럭과 대형 트럭의 장점만을 모아 나온 새로운 차급의 트럭이라는 설명이다.

경제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면서 넓은 적재 공간과 힘을 포기할 수 없는 이를 타겟으로 하고 있다.

차명은 중세 유럽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를 의미한다.

Stable Tension(기준이 되는 긴장감 있는 라인), Dynamic Stroke(더욱 특색 있고 역동적인 요소), Powerful & Structural(견고하고 강인한)을 핵심 키워드로 개발됐다.

사용자 편의성, 거주성이 중요한 파비스의 내장 인테리어는 휴식공간, 사무공간의 이미지를 담았다.

적재 가능 무게는 5.5-13.5톤이다.

캡(트럭 앞쪽 엔진 위에 위치한 운전석 공간)의 운전석 실내고는 1595mm, 공간은 6.7㎥이다. 운전석 공간이 동급 최대라는 설명이다. 레그룸 공간과 시트 조절량도 동급 최대라고 한다.

최대출력 325 PS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장착됐다. 평소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해 클러스터를 통해 실시간 조언을 제공하는 연비 운전 시스템을 탑재했다. 일반/고하중의 2개 플랫폼을 베이스로 4X2, 6X2 차종을 개발하고 최장 7m의 휠베이스를 제공한다.

박람회에서 농산물, 식음료부터 전자 제품, 산업용 기계까지 적재할 수 있는 윙바디, 청소차, 크레인 등 파비스 특장차 10종이 공개됐다.

안전성은 제동 성능을 높이고 예방 안전 시스템을 강화했다. 안전성이 높은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했다.

일부 대형 트럭에만 적용되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이탈경고(LDW), 후방주차보조(R-PAS) 등 안전 사양을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공기압 80% 이하 저압 경고 알림, 타이어 온도 110도 이상 경고 알림, 키온 직후, 타이어 정보 디스플레이 등이 안전 운전을 돕는다.

편의 장비는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과 휴대폰 무선충전 장치, 장시간 차량에서 생활하는 고객을 위한 확장형 슬리핑 베드등을 적용했다. 현대차 블루링크를 통해 원격 시동, 무시동 히터, 내차 위치 찾기를 돕는 원격 제어도 있다. 도난 감지, 추적, 원격 시동 차단, 긴급 구난 상태 전송이 가능한 안전 보안 서비스도 제공된다.

내달 출시된다.

박람회는 내달 1일까지 개최된다. 현대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지난 1월 새롭게 출시한 엑시언트 프로 등을 전시한 '엑시언트존', 수소연료전지스택, 수소전기버스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존', 미래 기술 개발 전략을 소개한 '신기술 비전존' 등으로 구성됐다.


<제공=현대자동차>
​
<제공=현대자동차> ​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