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애플, 비공인 수리업체에도 부품 공급…공급정책 변경

By 장선희 기자 2019.08.30 10:52:47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29일(현지시간) 비(非)공인 수리업체에도 부품과 수리 도구, 훈련 매뉴얼, 서비스 지침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경제매체 CNBC와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이 보도했다. 애플은 그동안 공인 서비스 업체에만 부품과 도구 등을 제공해왔는데 이를 독립 수리점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독립 수리점들은 앞으로 새로운 수리 프로그램에 가입하면 무(無)보증 수리를 위한 부품들을 공인 수리점과 똑같은 가격에 공급받아 디스플레이 교환이나 배터리 교체 등을 할 수 있게 된다.

CNBC는 "이번 조치는 전통적으로 어떤 수리든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에서 받도록 권장하고, 이용자들이 직접 노후·손상 부품을 교체하기 어렵게 했던 애플로서는 180도 방향 전환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독립 수리점은 무료로 이 수리 프로그램에 가입할 수 있지만, 애플이 마련한 준비 과정을 수료한 애플 공인 기술자를 보유해야만 한다. 이 프로그램은 일단 미국에서 시작된 뒤 순차적으로 다른 나라로 확대될 예정이다.

애플은 이미 북미와 유럽, 아시아의 20개 독립 수리업체들과 이 프로그램을 실험한 결과 성공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애플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제프 윌리엄스는 "수리가 필요할 때 고객은 수리가 제대로 이뤄졌다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며 "가장 안전하고 믿을 만한 수리는 훈련된 기술자가 순정 부품을 사용해 수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애플은 그동안 고객들이 기기를 수리하기 더 쉽게 만들어야 한다는 이용자들의 비판을 받아왔다"며 "이후 이 회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일부 취해왔다"고 지적했다.

애플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