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주택가격 상승폭 확대…아파트·단독 강세 지속

By 음영태 기자 2019.09.02 14:14:32



지난달 서울 주택가격 상승폭이 확대됐다. 2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가격은 0.14% 올라 오름폭이 전월(0.07%)대비 2배로 커졌다.

이번 조사기간은 7월16일부터 8월12일까지로 지난달 12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 시행 발표 직전까지의 변동률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의 경우 분양가 상한제 시행이 예고되면서 재건축 단지들은 대체로 보합 내지 하락한 곳이 많았으나 역세권 대단지, 신축 아파트 위주로 강세를 보이면서 상승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구별로 서초구와 강남구가 각각 0.26%, 0.22% 올랐고 성동구는 금호·행당·하왕십리 일대 대단지 수요가 몰리며 0.23% 상승했다.

마포구도 공덕·아현동 일대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몰리며 0.22% 올랐다.

아파트가 0.14% 오르며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이 2배로 커졌고 단독주택은 0.43% 뛰면서 전월(0.34%)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단독주택은 최근 재개발 사업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에서 꾸준히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비해 연립주택은 0.01%로 안정세를 보였다.

전국의 주택가격은 0.05% 내리며 하락세가 이어졌다. 7월 0.07% 하락했던 경기도의 주택가격은 지난달 0.01%로 상승 전환했다. 과천·광명·성남 분당구 등 아파트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오름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10% 하락했으나 전월(-0.19%) 대비 낙폭은 둔화했다. 서울의 전셋값이 0.09% 올라 7월 보합에서 상승 전환했고 경기도는 7월 -0.23%에서 8월에는 –0.05%로 하락폭은 둔화됐다.

아파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