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기관 매수에 1,980대 회복…코스닥은 1.5% 상승

By 이겨레 기자 2019.09.04 16:05:32



코스피가 4일 기관 매수에 힘입어 한달여 만의 최고치로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2.84포인트(1.16%) 오른 1,988.53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8월 2일(1,998.13) 이후 한달여 만의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3.26포인트(0.17%) 내린 1,962.43에서 출발했으나 이내 강세로 전환해 상승 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4천83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3천527억원, 1천48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을 짓누르던 불확실성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추가로 상황이 악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며 "그동안 지수가 과도하게 하락했다는 인식에 연기금 등의 매수가 들어오면서 수급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는 삼성전자(1.97%), SK하이닉스(3.90%), NAVER(0.33%), 현대모비스(0.60%), 셀트리온(4.36%), 신한지주(0.73%), LG생활건강(0.81%)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LG화학(-0.16%)만 내렸다. 현대차와 SK텔레콤은 보합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29포인트(1.50%) 오른 629.31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7월 31일(630.18)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0.41포인트(0.07%) 내린 619.61에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608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63억원, 228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2.21%), 헬릭스미스(1.32%), 케이엠더블유(3.96%), 펄어비스(2.22%), 메디톡스(1.17%), SK머티리얼즈(0.28%), 에이치엘비(3.23%) 등이 올랐다. CJ ENM(-0.51%), 휴젤(-0.39%), 스튜디오드래곤(-0.46%) 등은 내렸다.

코스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