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7월 경상수지, 환율효과에 9개월 만에 흑자...상품수지 악화

By 윤근일 기자 2019.09.05 09:51:29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9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대기업들이 해외 법인에서 받은 배당과 해외채권 투자로 발생한 이자가 늘면서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가 크게 늘어났다. 원화 약세에 따른 일종의 환율 효과로 해석된다.

교역 둔화와 반도체·석유 단가 하락으로 수출 감소가 이어지면서 상품수지는 지난해 대비 두 자릿 수 하락폭을 나타냈다. 7월 상품수지 흑자는 61억9천만 달러로 작년 7월의 107억9천만 달러에서 현저히 줄어들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를 보면 올해 7월 경상수지는 69억5천만 달러 흑자였다. 흑자 규모가 작년 10월(93억5천만 달러)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크다.

수출이 482억6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0.9% 감소해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수입은 420억8천만 달러로 3% 줄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수출이 수입보다 많이 줄어 상품수지가 악화한 것이다.

7월 서비스수지 적자는 16억7천만 달러로 1년 전 30억9천만 달러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 입국 증가로 여행수지 적자(11억8천만 달러)가 11개월 연속 개선된 덕분이었다. 운송수지 적자(3억6천만 달러)도 12개월 연속 개선됐다.

특허권 사용료 등이 포함된 지식재산권사용료수지는 작년 7월 4억 달러 적자에서 올해 7월 1조1천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한편,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30억 달러로 1년 전(15억4천만 달러)보다 크게 확대했다. 이는 역대 가장 큰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다. 투자소득수지 흑자가 30억8천만 달러로 작년 7월(16억5천만 달러)보다 많이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

특히 배당소득수입이 작년 7월 14억7천만 달러에서 올해 7월 28억9천만 달러로 많이 늘었다. 7월 배당소득수입 규모는 지난 6월(32억7천만 달러), 2014년 6월(30억2천만 달러)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로 많았다.

이자소득수입은 19억 달러로, 역대 가장 큰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베트남 등 해외법인의 이익잉여금을 본사로 회수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에선 7월 중 65억5천만 달러 규모로 순자산이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99억7천만 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가 48억6천만 달러 늘었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