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세...홍콩·영국발 투자심리 회복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9.05 10:17:37

원/달러 환율이 5일 오전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2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3.8원 내린 달러당 1,204.4원에 거래됐다.

전날 저녁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대규모 시위를 불러일으킨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공식 철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아시아 금융의 교차로라고 할 수 있는 홍콩 금융시장의 위험을 줄여 투자심리를 살리는 요인이 됐다.

영국에서는 유럽연합(EU)과 합의 없는 EU 탈퇴를 뜻하는 '노 딜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법안이 하원에서 가결됐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 법안이 가결되자 즉각 하원 해산과 조기 총선 개최를 위한 동의안을 상정했으나 이조차 압도적 표차로 부결됐다.

갑작스러운 브렉시트가 이뤄질 우려가 줄어들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김태현 NH선물 연구원은 "투자심리가 회복하면서 달러 대비 신흥국 통화 강세가 이어지고 원/달러 환율 역시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국 기준금리 인하 기대로 달러 약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도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 환율은 100엔당 1,132.11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37.29원)보다 5.18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구혜선과 파경 위기' 안재현, tvN '신서유기7' 하차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를 맞은 안재현(32)이 결국 출연 예정이던 tvN 예능...

같이의 가치를 아는 중소기업…'사장님이 미쳤어요'

KBS 1TV는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사장님이 미(美)쳤어요'를...

아이콘 김진환 팬클럽, '사랑의 연탄·라면' 1천4개 기부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멤버 김진환의 팬클럽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