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외인 매수에 나흘째 올라 2,020선 '턱밑’

By 이겨레 기자 2019.09.09 16:13:04

코스피가 9일 나흘째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42포인트(0.52%) 오른 2,019.55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4.25포인트(0.21%) 오른 2,013.38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33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727억원, 개인은 1천726억원을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8월 말 이후 100포인트 가까이 오르는 상승세를 보여왔다"며 "미중 무역분쟁, 홍콩 시위, 브렉시트 등 악재가 다소 완화되면서 투자심리가 회복됐고 원화 강세 반전, 외국인 순매수 등도 힘을 실어줬다"고 말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투자심리 회복만으로는 추세 반전이 어렵다"며 "펀더멘털(기초여건)과 주가간 괴리가 확대되는 구간인 만큼 경계심리를 강화해야 할 시점이 오고 있다"고 조언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SK하이닉스(2.93%), NAVER(2.34%), 삼성전자(1.30%), 현대모비스(0.80%), 셀트리온(0.30%), 신한지주(0.12%) 등이 올랐다. LG화학(-1.07%), LG생활건강(-0.40%), 현대차(-0.39%)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은행(1.57%), 보험(1.28%), 전기전자(1.21%), 섬유의복(1.10%), 철강금속(0.60%), 증권(0.56^), 음식료품(0.29%), 화학(0.23%) 등이 강세였고 의료정밀(-2.91%), 종이목재(-1.68%), 비금속광물(-1.44%), 운수창고(-1.05%), 기계(-0.49%)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38포인트(0.85%) 내린 625.77로 마감했다. 지수는 2.46포인트(0.39%) 오른 633.61로 출발했으나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27억원, 952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45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스튜디오드래곤(8.14%), CJ ENM(5.50%), 펄어비스(0.70%), 메디톡스(0.31%) 등이 올랐다. 케이엠더블유(-8.16%), 헬릭스미스(-1.58%), SK머티리얼즈(-1.22%), 에이치엘비(-0.94%), 셀트리온헬스케어(-0.75%), 휴젤(-0.46%) 등은 내렸다.

코스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