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美CNBC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다음달 재개“

미국과 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다음달 10일 워싱턴DC에서 재개된다고 미 CNBC 방송이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23일 폭스비즈니스 네크워크 인터뷰에서 2주 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함께 류허 중국 부총리를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중은 고위급 협상 재개에 앞서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차관급 실무협상을 개최, 사전조율을 한 바 있다.

고위급 협상에는 미국 측에서는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측에서는 류허 부총리 등이 나설 예정이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은 양측이 추가 관세를 주고받으며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도 최근 다소 유화적 신호를 발신한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일정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중국 기업이 시장 원칙과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따라 미국산 농산물의 구매를 진행했다. 이미 상당한 규모의 대두와 돼지고기를 구매했다"면서 양국간 주요 현안 가운데 하나인 미국산 농산물 구매 사실을 확인했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래리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에 중국의 대두·돼지고기 수입을 거론하면서 "협상으로 들어가는 분위기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