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주열 "韓성장률 2.2%도 쉽지 않아“

By 윤근일 기자 2019.09.30 11:15:25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한국 성장률 2.2% 달성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 7월 성장률 전망치를 내놓은 이후의 흐름을 종합해 보면 하방 리스크가 더 커졌다고 진단했다.

무역분쟁 등에 투자심리가 위축하고 글로벌 가치 사슬이 약화할 수 있어 세계 경기 둔화 흐름은 더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총재는 이런 흐름에 영향을 받아 한국 경기도 둔화했다며 수출과 투자는 감소했고 소비 증가세도 다소 약화했다. 소비심리도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출과 투자 부진의 주된 원인은 반도체 경기가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것이며 반도체 경기가 회복 시기에 진입하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 27일 인천 한은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기자단 워크숍 후 만찬에서 세계 경제는 반등 모멘텀을 찾기 어려워졌으며, 한국 경제도 성장세가 약해졌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주요국 중앙은행이 통화정책을 더 완화적으로 펴면 세계 경제 둔화 우려도 다소 완화할 수 있다"면서도 "무역분쟁, 브렉시트,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 연내에는 글로벌 경기 흐름이 반등 모멘텀을 찾기 쉽지 않겠다"고 내다봤다.

또한 성장세에 영향을 미치는 상·하방 요인 가운데 하방 요인이 더 커졌다고 봤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전개 방향은 여전히 가늠하기 어려우며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으로 원유 수급, 유가에 대한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며 "7월 이후 흐름을 종합해 보면 하방 리스크가 더 크지 않나 싶다"고 우려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