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9월 수출 10개월 연속 하락

By 윤근일 기자 2019.10.01 10:04:44



한국 수출이 지난해 12월 이후 10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의 영향으로 중국, 일본, 미국으로의 수출이 모두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9월 수출(통관 기준)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7% 줄어든 447억1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9월 수출 10개월 연속 하락=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10개월 내리 하락하며 2015년 1월∼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떨어진 이후 최장기간 감소세를 보였다. 수출액 감소는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력 수출품목의 단가 하락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편, 전체 수출 물량은 늘어났다. 지난달 물량 증가율은 1월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3.1%를 기록했고 1∼9월 누적 물량도 0.9%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9월 일평균 수출은 21억8천만달러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하며 3개월 만에 20억달러 선을 회복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도 올해 최고 기록인 59억7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무역수지는 92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자동차(4.0%), 자동차 부품(2.1%), 무선통신(1.1%), 선박(30.9%), 가전(0.4%) 등 주력품목과 이차전지(7.2%), 바이오·헬스(25.2%) 등 신(新) 수출성장품목의 수출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대(對)중국 수출은 21.8%, 미국 수출은 2.2% 줄었다.

지난 7월 시작된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으로의 수출은 5.9% 감소했다. 다만 낙폭은 전월의 -6.2%보다 줄었다.

반면 신북방 지역인 독립국가연합(CIS·41.3%)과 유럽연합(EU·10.6%), 중남미(10.8%) 수출은 증가세로 전환됐다.

수입은 5.6% 줄어든 387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