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P, 올 韓성장률 전망 1.8%로 하향

By 윤근일 기자 2019.10.01 17:26:46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0%에서 1.8%로 하향조정했다.

S&P는 1일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분기 보고서에서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이처럼 수정 전망했다.

S&P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2.6%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S&P는 한국 경제에 대해 "미중 무역 분쟁뿐 아니라 일본과의 갈등 심화, 중국의 성장 둔화가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경기 전망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확신이 크게 줄면서 지출 감소로 이어졌고 동시에 수출 성장도 둔화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설비 투자가 올해 상반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해 특히 취약했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S&P는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현 1.50%에서 추가로 내려 올해 말 기준금리가 1.2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S&P는 한국의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CPI Inflation)은 각각 0.7%와 1.2%로 전망했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