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바일 운전면허증' 내년 상반기 도입

By 윤근일 기자 2019.10.02 09:50:44



이르면 내년 상반기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도입돼 스마트폰으로 운전 자격과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경찰청은 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스마트폰 이용자가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한 뒤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운전 자격과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 카드 형태의 실물 운전면허증과 효력이 동일해 번거롭게 면허증을 소지하고 다닐 필요가 없다.

통신 3사는 공동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앱) '패스'(PASS)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발해 내년 상반기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에는 백신, 보안 키패드, 위변조 방지 기술 등 여러 안전장치가 적용돼 보안성도 강화된다.

모바일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