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2009년부터 '유니버셜 디자인' 제품 적용해온 아모레퍼시픽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10.07 11:52:07

장애인이나 어린이들도 타기 쉽게 계단을 없애고 차체를 낮춘 지상버스, 왼손잡이도 사용 가능한 가위 등 우리 주변에는 연령, 신체적 조건에 관계없이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 사례를 볼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7일, 2009년부터 제품 용기에 이것을 적용했고 그 적용 범위를 점차 넓히고 있다고 전했다.

2019년 상반기 기준으로 려, 미쟝센, 일리윤 브랜드의 총 68개 제품에 점자 혹은 돌기 표기를 해 시각 장애인도 쉽게 샴푸, 린스, 바디 제품을 구분할 수 있도록 했다.

미쟝센은 2009년에 에센셜 데미지케어 라인의 제품을 시작으로 용기 뒷면 상단에 샴푸와 린스를 점자로 표기하고 있다.

려는 샴푸 용기 측면에만 돌기를 적용해 시각장애인들이 제품을 잡았을 때 샴푸와 린스를 쉽게 구분해 사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일리윤은 컴포트 레스트 라인 제품의 용기 라벨에 제품명 전체를 점자로 표기하는 대신 바디워시, 바디오일, 방향제 등 제품 유형을 점자로 표기해, 시각장애인들이 빠르게 제품을 구분하고 사용하도록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남녀노소,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누구나 제품을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 용기에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