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주열 "세계경제 둔화…성장경로 불확실성↑“

By 윤근일 기자 2019.10.08 10:57:3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8일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으로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현황 보고에 앞서 최근 국내외 경제 상황에 관해 이처럼 말했다.

이 총재는 우선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판단했다.

이 총재는 미국은 소비를 중심으로 양호한 성장 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여타 선진국과 중국 등 신흥국은 세계 교역 위축에 따른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성장세가 약화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당분간 이러한 둔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 정도는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의 경기 흐름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경제에 대해선 "수출과 설비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소비 증가세도 다소 둔화했다"며 "세계경제의 성장세 둔화,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9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11월엔 0% 내외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총재는 "수요자 측 상승압력이 약화한 가운데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9월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나타냈다"며 "앞으로 한두 달 정도 0% 내외에 머물다가 연말께 반등하여 내년 이후에는 1%대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선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완화 기조를 유지하되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는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협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자본 유출입 등에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열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