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SCMP "미중 실무협상 성과없어“

By 장선희 기자 2019.10.10 09:47:29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접점을 찾는 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의 실무협상이 전혀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10일 보도했다.

SCMP는 이에 따라 10∼11일로 예정된 고위급 협상의 일정도 단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10일 하루만 장관급 협상을 진행한 뒤 예정보다 하루 이른 당일 워싱턴DC를 떠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한 까닭은 중국 협상단이 의제의 범위를 좁히려 한 데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중국 협상단이 미국이 설정한 핵심 협상의제 가운데 하나인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제, 중국 기업에 대한 정보 보조금 지급에 대한 논의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중국 협상단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 확대와 지식재산권 보호 등 2개 의제에만 논의에 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미국은 중국에 대해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제 금지 ▲지식재산권 보호 ▲산업보조금 지급관행 근절 ▲환율조작 금지 ▲농산물·서비스 시장개방 ▲무역합의 이행강제 체제 확립 등을 요구해왔다.

미중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