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구글, '픽셀4' 스마트폰 등 공개

By 음영태 기자 2019.10.16 10:15:36



구글이 15일(현지시간) 레이더로 얼굴인식을 하는 기능이 탑재된 신형 '픽셀4' 스마트폰을 공개했다고 CNN 방송,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구글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연례 하드웨어 공개 행사를 열고 두 종류의 픽셀4와 이어폰 '픽셀 버즈(Buds)', 노트북 '픽셀북 고'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픽셀4는 5.7인치 화면의 스탠더드와 6.3인치의 XL 등 두 가지 크기로 나온다.

'솔리(Soli) 레이다'라고 명명한 레이더 감지 기능이 탑재돼 "가장 빠르면서도 안전한" 얼굴인식 잠금 해제가 가능하고, 화면 위 허공에서 밀기(swipe) 동작을 해 음악·사진 등을 넘길 수 있다.

야간 카메라 기능도 크게 개선돼 은하수를 포함한 밤하늘의 별까지 찍을 수 있다고 구글은 설명했다.

또 자동차 충돌사고 감지 기능은 자동차 사고를 파악하고 자동으로 응급전화를 걸어준다. 화면 주사율이 90㎐로 높아져 화면을 옆으로 넘길 때 화면 동작이 훨씬 매끄러워졌다. 다만 그만큼 배터리 소모는 많아진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자동 녹취 앱도 탑재돼 사람의 음성을 거의 실시간으로 문자로 전환해준다.

픽셀4의 가격은 799달러부터 시작하며 미국에서는 이달 24일 출시된다.

종전까지 버라이즌 한 곳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이번부터는 미국의 모든 주요 이동통신사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픽셀 스마트폰의 시장 점유율은 1%가 채 안 된다.

애플의 이어폰 '에어팟'에 대적할 새 픽셀 버즈도 공개됐다. 179달러부터 시작하는 이 제품은 내년 봄 출시될 예정이다. 전작과 달리 완전한 무선 디자인을 갖췄고,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볼륨이 조절되는 '적응형 사운드' 기술이 탑재됐다.

구글은 또 이어폰을 쓸 때 귀가 막힌 듯한 느낌을 줄여주는 새로운 벤트 디자인을 적용해 가볍고 편안함은 유지하면서도 스피커와 센서를 업데이트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노트북을 더 경량화한 13.3인치 디스플레이의 '픽셀북 고'도 공개됐다. 649달러부터 시작하는 이 제품은 12시간의 배터리 수명, 신형 마그네슘 외장 등을 갖췄다.

픽셀4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