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쌍용차,올 해 3분기 영업손실 1000억 넘어.."쇄신책 찾는 中"

By 박성민 기자 (smpark@ ​) 2019.10.18 16:20:32



쌍용자동차가 올 해 3분기, 1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다.

11분기 연속 적자다.

쌍용차의 분기 영업손실이 1000억원이 넘은 것은 회사가 위기에 몰렸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쌍용차는 18일, 올 해 3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105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8364억원으로, 7.2% 줄었고 당기순손실도 1079억원으로 커졌다. 판매도 3만1126대로, 작년 동기보다 11.4% 감소했다.

쌍용차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수요는 둔화하고 경쟁은 심해지며 차 판매는 줄고 판매 비용이 늘어 영업손실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에 내놓은 신형 '티볼리'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 경쟁 심화에 치였고 지난 8월 나온 '코란도 가솔린 모델'도 아직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신차 개발을 위한 투자 확대로 감가상각비가 증가한 점도 영향을 줬다. 자동차 산업이 흐름이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로 향해 가는 데 발맞추기 위한 투자다.

다만, 올 해, 주요 시장인 유럽과 중동 지역 여건악화로 수출에서 부진했으나, 내수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올라간 덕에 매출은 2% 증가했다.

쌍용차는 적자가 계속됨에 따라 지난 달 복지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 방안에 노사가 합의했으며 이제 실행을 할 단계라고 했다. 또, 회사 전 부문에서 경영체질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쇄신책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9월부터 '코란도'가 해외로 나가는 데 맞춰서 예병태 대표가 유럽 시장을 방문하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사우디 내셔널 오토모빌스(SNAM)와 '렉스턴 스포츠' 수출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 판매에 힘쓰고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