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U, '英브렉시트 연기 요청' 대응 논의

By 장선희 기자 2019.10.21 10:41:10



유럽연합(EU)과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 연장 요청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최근 타결된 브렉시트 합의안 비준을 위한 절차도 개시했다.

20일(현지시간) AP, dpa통신 등에 따르면 EU 관리들은 전날 영국의 브렉시트 시한 연장 요청에 대해 아직 답변하지 않은 채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EU 27개 회원국의 EU 주재 대사와 고위 관리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동해 브렉시트와 관련한 후속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서는 영국의 브렉시트 시한 연장 요청에 대해 EU가 어떻게 대응할지를 결정하지는 않았다. 대신 EU와 영국이 타결한 브렉시트 합의안의 유럽의회 비준을 위한 절차를 공식 개시했다.

영국 하원이 합의안 승인 결정을 보류하기는 했지만 거부한 것이 아닌 만큼 일단 기존 계획대로 비준을 위한 EU 내부 절차를 밟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미셸 바르니에 EU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는 이날 회동 뒤 취재진에게 EU의 합의안 비준을 위한 후속 조치를 시작하기 위한 회의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EU 정상들이 브렉시트 연기를 승인할지에 대해서는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며칠간 논의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EU와 영국은 지난 17일 기존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수정한 새로운 합의안 초안을 타결했으나 영국 하원은 19일 브렉시트 이행법률이 최종적으로 의회를 통과할 때까지 이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를 미루기로 의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를 연기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유럽연합(탈퇴)법에 따라 오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의 연기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날 EU에 보냈다.

유럽연합(탈퇴)법은 19일까지 영국 정부가 EU와의 브렉시트 합의안이나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의회 승인을 얻지 못하면 존슨 총리가 EU에 브렉시트를 2020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도록 규정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밤 트위터를 통해 "(영국의 브렉시트) 연장 요청이 막 도착했다"며 "나는 EU 지도자들과 어떻게 대응할지 상의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당초 예정대로 브렉시트를 이행하려면 오는 31일 전까지 유럽의회와 영국의회의 비준이 필요하다.

그러나 영국이 브렉시트 연기를 요청하면서 향후 일정은 또다시 불투명해졌으며, EU가 영국의 요청을 수용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브렉시트 시한을 연장하려면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 정상이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그동안 브렉시트 시한 장기 연장에 반대해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측은 이번에도 브렉시트 추가 연기는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EU가 결국 브렉시트 시한 연장을 승인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AP는 혼란스러운 '노딜 브렉시트'를 피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추가 연기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로이터도 EU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 연기 요청을 거부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현지 매체에 "존슨 총리가 초당적 해결책을 찾으려 한다면 질서있는 해법은 아직 가능하다"면서 "만약 몇주간의 연장이 필요하다면, 나는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EU 소식통은 절차를 마무리하기 위한 기술적 차원의 연장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EU 소식통들은 브렉시트 연기 승인 여부 결정을 위해 투스크 의장이 내주 특별 EU 정상회의를 소집할 수도 있으나 그보다는 서면 절차를 이용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봤다.

한 EU 외교관은 특별 EU 정상회의는 영국 하원이 새 브렉시트 합의안을 거부해 전체 과정을 뒤집을 경우에만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렉시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