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스피, 기관 매도에 사흘 만에 하락

코스피가 23일 사흘 만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24포인트(0.39%) 내린 2,080.62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05포인트(0.10%) 내린 2,086.81에서 출발해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증시가 큰 변화 없이 종목별 차별화 장세가 펼쳐졌다"며 "일부 바이오 업종이 강세를 보인 반면 부진한 실적을 발표한 일부 반도체 업종이 하락한 여파로 반도체 관련주는 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천47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1천168억원, 개인은 28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SK하이닉스(-1.77%), NAVER(-0.97%), 현대차(-0.82%), 현대모비스(-0.41%) 등이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8.28%), 셀트리온(2.61%), 신한지주(0.35%), LG화학(0.34%), LG생활건강(0.16%)은 올랐고 삼성전자는 보합으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기계(-2.41%), 건설업(-2.10%), 의료정밀(-1.97%), 은행(-1.91%), 종이·목재(-1.58%), 철강·금속(-1.40%), 운수창고(-1.20%), 전기가스업(-1.10%), 통신업(-0.71%), 전기·전자(-0.38%) 등 대부분 약세였고 의약품(4.27%), 유통업(0.01%) 등은 강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181개였고 내린 종목은 670개였다. 보합은 53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의 경우 차익 거래는 매도 우위, 비차익 거래는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84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1천586만주, 거래대금은 4조7천825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07포인트(0.47%) 오른 658.9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97포인트(0.15%) 오른 656.88에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3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946억원, 기관은 27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헬릭스미스(12.94%), 셀트리온헬스케어(4.78%), 메디톡스(1.93%), 휴젤(1.66%), 스튜디오드래곤(0.15%) 등이 올랐다. 케이엠더블유(-3.24%), SK머티리얼즈(-1.99%), CJ ENM(-1.39%), 펄어비스(-0.72%)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9억8천250만주, 거래대금은 6조1천758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03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45만주, 거래대금은 29억원가량이었다.

코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