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실업급여 받는 도중 재취업 실패 71.1%

실업급여를 받는 10명 중 7명은 수급 기간 안에 재취업에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취업이 어려운 만큼, 실업급여를 받는 동안 안정적으로 직업을 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실업급여 수급자의 재취업률은 작년 28.9%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29.9%)보다 1.0%포인트 낮은 수치다.

작년 총 130만4천458명이 실업급여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29만2천246명만 실업급여를 받는 중에 재취업에 성공했다. 나머지는 급여 기간이 끝난 뒤에도 일자리를 찾지 못했다.

작년 재취업률은 여성(22.3%)이 남성(35.7%)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연령대로 보면 30대(32.4%)와 40대(33.4%)에서는 상대적으로 재취업률이 높았다. 하지만 사회초년생인 30대 미만(23.7%)과 노인층인 60대 이상(19.3%)에서는 낮았다.

재취업률이 낮아진 이유는 고용시장 여건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업급여 수혜자의 퇴직 사유를 보면 52.6%가 '경영상 필요에 따른 권고사직이나 명예퇴직'으로 가장 많았다. '계약 만료·공사 종료에 따른 퇴직'이 31.0%, 정리해고에 따른 권고사직이 4.1% 등으로 뒤를 이었다.

정부는 이달부터 실업급여 지급 기간을 90∼240일에서 120∼270일로 확대하고 급여액도 늘렸다.

실업급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