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S 수괴 사망...자폭에 DNA로 신원확인

By 장선희 기자 2019.10.28 10:35:06



'이슬람국가'(IS)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는 은신처가 미군 공습을 받은 후 미 특수부대에 쫓기다가 자폭으로 사망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수괴로서 한때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알바그다디는 미 정예 특수부대인 델파포스가 투입된 긴박한 작전 도중 군견에 쫓겨 막다른 지하 터널로까지 내몰리자 결국 '자살조끼'를 터트렸다.

27일(현지시간) 미 N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26일 오후 5시께(시리아 현지시간 오후 11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안보 최고 책임자들이 백악관 상황실로 모여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알바그다디의 은신처인 시리아 북부 이들립 지역에 침투해 그를 생포하거나 사살할 것을 지시한 상태로, 작전 이행 상황을 직접 영상으로 지켜보기 위해 상황실에 모였다.

이들이 상황실에 모이자 델타포스 등 특수부대원을 실은 8대의 헬리콥터가 이륙했다. 폭스뉴스는 50~70명의 특수부대원이 동원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화관에서 보는 것처럼 분명하고 세밀한 비디오 영상을 지켜봤다. 그는 이후 성명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영화를 보는 것처럼 절대적으로 완벽했다"고 말했다.

헬기는 터키와 러시아가 통제하는 영공을 가로질러 1시간 10분간 낮고 빠른 속도로 비행했다.

8대의 헬기는 알바그다디가 머물던 은신처에 접근했을 때 총격을 받았고, 이를 무력화하기 위한 맞사격을 가했다.

헬기가 착륙하자 특수대원들이 지상에 투입됐고, 정문에 위장폭탄 등이 설치된 부비트랩을 피하기 위해 건물에 구멍을 뚫었다.

이후 특수대원들은 적들을 생포하고 저항하는 이들을 사살하기 시작했다. 11명의 아이가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

이윽고 특수부대의 군견에 쫓긴 알바그다디는 자신의 세 아이와 함께 터널로 도망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바그다디가 터널의 막다른 부분에 이르자 "그는 절규하고 울며 훌쩍였다", " 무서워서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알바그다디는 폭탄조끼를 터뜨려 아이 3명과 함께 자폭했다. 터널도 붕괴됐다고 한다. 이번 급습 과정에서 알바그다디의 부인 2명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생포를 1차 목표로 삼았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를 불러내 항복하길 청했지만 그는 거부했다"면서 "그는 지하로 내려갔고 그를 밖으로 나오게 노력하는 과정에 자살 조끼를 터뜨린 것으로 보이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is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