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럼프,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

By 장선희 기자 2019.10.29 10:12:4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중국과 진행 중인 무역협상의 1단계 합의와 관련, 예정보다 앞서 협상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 참석을 위해 백악관에서 시카고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아마 중국과의 협상의 매우 큰 부분에 서명하는데 있어 예정보다 앞서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을 1단계라고 부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매우 큰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구체적인 서명 시기를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미중은 10~11일 워싱턴DC에서 제13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양국은 내달 칠레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식 서명을 위해 후속 접촉을 이어오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1단계 합의 내용과 관련, 1단계는 농민들을 돌보는 것이며 또한 금융부문의 많은 요구를 처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일정보다 조금 더, 어쩌면 일정보다 훨씬 앞서 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농산물은 미국 측의 주요 협상 의제다. 또 그는 15일 "우리는 2단계를 가지고 있으며, 이미 1단계에서 은행 및 금융 서비스와 관련해 많은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1단계 합의의 일환으로 미국은 당초 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기존 25%→30%)을 보류했다.

중국은 대량의 미국 농산물 구매를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미측 주장에 따르면 그 규모가 400억~500억달러(약 47조4천억~59조3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미측은 지식재산권 보호와 외국 금융기관에 대한 중국의 시장개방, 중국의 환율시장 개입 등과 관련해서도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트럼프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